작년 말 ~ 올해 초에 걸쳐서 장미의 이름을 읽었다. 전자책으로 읽을 땐 몰랐는데 다 읽고 나서 보니 페이지 수가 장난이 아니었다 ㅋ

정말로 재미있게 읽었다. 정말이지 현대에 나온 고전이라는 말이 딱 맞아 보인다. 특히나 기호학에 관심이 있는 사람에게는 더더욱 재미있게 읽힐 거다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