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 회사에 다니는 분이 책을 한 권 선물해 주시겠다고 하길래 이 책을 골랐다. 나는 이어령 씨의 책을 참 좋아한다. 이어령 씨의 책은 언제나 깨달음을 준다.

이 책은 중앙일보 기자 강형모 씨가 이어령 씨를 인터뷰한 내용을 담고 있다. 대화체이고 술술 읽힌다. 읽다가 평소에 내가 갖고 있던 생각과 비슷한 부분을 찾게 되는 재미도 있었다.

(다 읽은 시기: 올해 2월 경)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