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에 잠이 들려면 깨고 또 잠이 들려면 깨고를 반복하다가 그냥 침대에서 나와서 책장에서 꺼내 든 책이 이거였다. 학생 때 개미 시리즈랑 뇌를 읽은 후 정말로 오랜만에 읽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책이었다. 잠 들 때까지만 읽으려고 했는데 두세 시간만에 끝까지 다 읽게 되었다. 그래서 결국 새벽 5시 넘어서야 잤지.

요즘 스마트폰을 주로 쓰다 보니 긴 글 읽는게 힘들어졌는데 이 책은 단편 모음집이라 호흡이 짧아서 읽기가 편하다. 삽화도 수준이 높고. 내가 생각하는 좋은 글은 다 읽고 났을 때 비슷한 유형의 글을 써 보고 싶어지게 만드는 글인데 이 책이 딱 그랬다. (한편 내 기준에서 더 좋은 글은 그 글에 나온 대로 행동하고 싶어지게 만드는 글이다.)

하여튼 재미있게 읽었다. 추천!


정통 바둑 문제 1 - 김동면

천재는 노력하는 자를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는데, 나에게는 아무리 즐겨도 잘 못 하는 게 두 가지 있다. 하나는 유기화학이고 다른 하나가 바둑이다.

바둑 책을 처음으로 제대로 읽어봤던 건 고등학생 때다. 대학교 수시 면접 가기 바로 전날에 우연히 이창호 바둑 교본 1권에 꽂혀서 밤 늦게까지 바둑책을 보고 다음 날 면접을 보러 갔었다.

하여튼 나는 바둑을 참 재미있어하지만 잘 못 한다. 이 책은 거의 10년 쯤 전에 우연히 구한 어린이용 바둑 교재다. 친절하고 이해하기 쉽게 설명이 잘 되어 있다.

찔끔찔끔 풀다 보니 다 푸는데 10년이 걸렸다 -_- 사실 이 정도면 중간에 그만 둘 법도 한데 어찌어찌 다 풀었다 ㅋㅋ 다 풀고서 후련한 마음으로 책을 버렸다. 나 나름의 책걸이라고 해야 하나 ㅋ


조지 오웰. 참 많이 들어 본 작가다. 하지만 지금까지 조지 오웰 책을 한 권도 읽어 본 적이 없었다. 지난 주에 감기 때문에 몸이 안 좋아서 중국어 공부를 쉬었는데, 쉬는 김에 책을 한 권 읽어야지 하다가 잡은 게 조지 오웰의 1984 였다.

흡입력이 대단한 책이다. 재미있어서 술술 읽힌다. 영어로 표현하면 page-turner 라고 하면 적당할 듯.

아무런 사전 지식 없이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 얼마 되지 않아 아 이게 스탈린을 비판하는 내용이구나 하는 걸 쉽게 알 수 있었다. 이게 만약 요즘 나온 책이었으면 북한을 비판하는 내용이었겠지.

읽으면서 새삼 내가 정말 행복한 세계에 살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1984라는 제목은 이 책이 나온 1948년의 뒷 두 숫자를 뒤집은 거라고 한다. 1948년의 세상은 실제로 이 책과 비슷한 부분이 많았을 거다.

전자책 회사에 다니는 분이 책을 한 권 선물해 주시겠다고 하길래 이 책을 골랐다. 나는 이어령 씨의 책을 참 좋아한다. 이어령 씨의 책은 언제나 깨달음을 준다.

이 책은 중앙일보 기자 강형모 씨가 이어령 씨를 인터뷰한 내용을 담고 있다. 대화체이고 술술 읽힌다. 읽다가 평소에 내가 갖고 있던 생각과 비슷한 부분을 찾게 되는 재미도 있었다.

(다 읽은 시기: 올해 2월 경)


작년 말 ~ 올해 초에 걸쳐서 장미의 이름을 읽었다. 전자책으로 읽을 땐 몰랐는데 다 읽고 나서 보니 페이지 수가 장난이 아니었다 ㅋ

정말로 재미있게 읽었다. 정말이지 현대에 나온 고전이라는 말이 딱 맞아 보인다. 특히나 기호학에 관심이 있는 사람에게는 더더욱 재미있게 읽힐 거다 ㅎ

2015년 1월 6일에 산 책인데 사 놓고 안 읽다가 2017년 11, 12월에 읽었다. 재미있었다. 다중 언어 구사에 대해 여러 측면에서 설명을 해 주고, 널리 퍼져 있는 오해도 바로잡아준다. 추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