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2022 - 10. 세상이 굴러가게 하는 비용 5.5 달러


LA 시내를 돌아다니다가 블루보틀 매장에 들어갔다. 이게 그 유명하다는 푸른 병 카페란 말이지. 깔끔하고 한적한 매장에 들어가 5.5 달러 짜리 아이스 볼드 12온스 커피를 시켰다. 유명세 치고는 손님이 굉장히 적어서 대형 테이블을 나 혼자 쓰는 호사를 누렸다.

커피를 마시는데 매장 유리 밖으로 노숙자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과 신호에 걸린 차에게 계속해서 시비를 걸고 있었다. 한참을 그러고 있는 모습을 보며 거 참 난폭하네, 하고 생각을 하고 있는데 그 노숙자가 갑자기 카페 쪽으로 걸어왔다. 어?

순식간에 매장 안으로 들어온 노숙자는 손님들에게 시비를 걸지는 않았지만 대신 매장에 전시되어 있는 물건들을 괜히 건드리고 다녔고, 잠시 후 카운터로 가서 뭐라고 뭐라고 말을 하더니 커피 두 잔을 공짜로 받아서 양손에 들고 유유히 카페를 나섰다. 그러더니 지나가는 차에 커피를 뿌려대고 남은 커피는 땅에 쏟아버리고는 다른 곳으로 갔다.

그 광경을 본 후 고개를 숙여 내 커피를 보았다. 순간 나는 돈을 내고 커피를 사 마시는데 가게에 들어와서 난리친 사람은 커피 두 잔을 공짜로 받아갔다는 생각이 들어 피식 웃음이 나왔다. 카페 관리자 입장에서야 언제 올 지 모르는 경찰에게 신고하고, 기다리고, 그 동안 그 노숙자가 손님들에게 난동을 부리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느니 커피 두 잔 쥐어 보내는 것이 이득이었겠지. 그런데 그러면 나 같은 얌전한 손님들은 뭔가 억울하지 않나?

그런 생각을 잠시 하다가 그러거나 말거나 하고 한번 풋 웃어버리고는 남은 커피를 마저 마셨다. 창 밖에서는 또 다른 노숙자가 어디선가 나타나 길 건너편에 있는 멕시코 치킨집에 들어가서 소란을 피우는가 싶더니 잠시 후 치킨을 손에 들고 나오고 있었다.

반 년도 더 지난 지금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든다. 그 때 내가 냈던 5.5 달러는 그 곳에서 내가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으면서 커피를 마시기 위한 비용이었다고.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희한하게도 그 좋은 일을 하면 내가 상을 받는 것이 아니라 내가 돈을, 혹은 시간을, 혹은 정성을 써야 한다. 커피를 예로 들자면 남에게 폐를 끼치면 커피를 공짜로 받지만 얌전히 있으면 커피를 마시기 위해 돈을 내야 하는 것이지. 계산기를 두드려보면 행패를 부리는 게 이득이다. 하지만 세상은 이런 계산은 치워버리고 그러거나 말거나 규칙을 지키며 살아가는 사람들 덕에 굴러간다. 그렇게 나는 그 날 세상이 굴러가게 하는 비용 5.5 달러를 냈다.

어린 왕자가 고대 이집트어, 고대 그리스어, 옛 영어, 옛 프랑스어, 옛 독일어로 번역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고대 한국어까지는 아니더라도 근세 한국어로 어린 왕자를 번역해보고 싶어 작업중입니다.

 

- 어린 대군 (The Little Daegun)

 

-- 2장
그리하여 나는 그 누구와도 마음을 터 놓고 말 할 수 없어 외롭게 살기를 육 년 전 사하라 광야에서 내 경비행기가 고장날 때까지 하였노라 비행기의 원동기가 고장났으매 나는 기술자도 다른 탑승자도 없이 혼자였던 고로 홀로 비행기를 고치려 하였노니 이는 이가 내게는 생사(生死)의 문제였음이라 내게는 그 때 고작 칠 일 마실 물 밖에는 남아 있지 아니하였노라

 

첫 날 밤 내가 모래 위에서 잠들던 곳은 사람들이 사는 곳으로부터 천 리는 떨어진 곳으로 나는 바다에서 풍랑을 만나 난파한 선원보다 더 외로운 상태에 있었노라 그러하니 당신은 해 뜰 무렵에 내가 기묘한 작은 목소리에 잠에서 깨었을 때 얼마나 놀랐을지 상상할 수 있으리로다

 

그 목소리가 가로되 부탁이니 내게 양 한 마리만 그려달라 하되 내가 놀라서 묻기를 누구이뇨 하니 그 목소리가 다시 말하되 양을 한 마리만 그려달라 하니라 내가 두렵고 놀라서 눈을 껌뻑이며 주위를 상세히 둘러보았노라

 

내가 본 것은 지극히 작은 자요 심각한 표정으로 나를 살펴 보는 자였더라 내가 후에 그를 생각하며 열심으로 그린 그림이 이러하니라 허나 이 그림은 실제 그 아이의 찬란함에는 비길 수 없노라 이는 내 잘못이 아니니 어른들이 내가 여섯 살 때 화가가 되지 못하도록 기를 꺾어놓았기 때문이라 내가 그 후로 보아 구렁이의 겉과 속 외에는 아무 그림도 그려 본 적이 없었노라

 

내가 이 갑작스러운 형상을 바라보매 놀라 쓰러질 지경이 되었더니 읽는 자는 기억할진저 나는 광야에서 사고를 당해 인근 마을로부터 천 리나 떨어진 곳에 있었는지라 허나 그 소자(小子)는 광야에서 헤매고 있지도 아니했고 지치거나 곤하지도 아니하며 주리거나 목마르거나 두려워하지도 아니했노라 이 아이는 아무리 보아도 인가에서 천 리나 떨어진 곳에서 길을 잃은 아이로 보이지 아니하였노라

 

이윽고 내가 입을 뗄 수 있게 되어 가로되 너는 여기서 무엇을 하느뇨 하니 그 아이가 거듭 대단한 일인 양 매우 천천히 대답하기를 나에게 양을 한 마리 그려 주기를 원하노라 참으로 나에게 양을 한 마리 그려 주기를 원하노라 하는지라

 

지극히 놀라운 일을 당하면 사람은 거역하지 못하느니라 이상한 일이었지만 인가로부터 천 리는 떨어진 곳에서 생사(生死)의 고난을 당하면서도 나는 주머니에서 종이와 만년필을 꺼내었노라 그러나 나의 공부가 지리, 역사, 수, 고문(古文)에 한정되었기로 그 소년에게 (조금은 짜증을 내며) 나는 그림을 그릴 줄 모른다 대답하였노라 허나 그가 대답하기를 상관이 없노라 나에게 양을 한 마리 그려 주기를 원하노라 하는지라

 

그러나 나는 양을 일찍이 양을 그려본 적이 없었던 고로 내가 평소에 자주 그리던 두 가지 그림 중 하나 즉 보아 구렁이의 겉모습을 그려서 아이에게 주었더라 그리하고 내가 곧 심히 놀랐나니 이는 그림을 받은 아이가 가로되 아니라 아니라 내가 원했던 것은 보아 구렁이 안에 있는 코끼리가 아니라 보아 구렁이는 매우 위험한 짐승이요 코끼리는 지극히 손이 많이 가노라 내가 사는 곳은 모든 것이 매우 작으니라 나는 양이 필요하노라 양을 한 마리 그려달라 했음이라

 

그리하여 내가 이 그림을 그렸으나 아이가 유심히 살펴보고 가로되 아니라 이 양은 이미 매우 병들었노라 다른 양을 그려달라 하노라

 

내가 두 번째 그림을 그리니 나의 작은 친구가 조용히 웃으며 가로되 네가 네 눈으로 직접 볼지어다 이는 양이 아니라 산양이 아니냐 뿔이 있지 아니하냐 하는지라

 

그 말을 들은 내가 세 번째 그림을 그렸으나 소년이 이르되 이 양은 너무 늙었노라 나는 오래오래 살 양이 필요하노라 한 고로 그 역시 퇴짜를 맞았노라

 

그리하여 내가 마음이 조급하게 되었음은 내가 속히 비행기 원동기를 분해해야 함이었더라 그리하여 내가 이 그림을 그려서 아이에게 주며 이것은 상자라 네가 원하는 양은 이 상자 안에 있노라 하였노라

 

그 때 나는 이 작은 재판관의 얼굴이 밝아지는 것을 보고 놀랐노라 아이가 말하되 이것이 바로 내가 원하던 것이라 너는 이 양이 풀을 많이 먹어야 할 것으로 생각하느뇨 하는지라 내가 그것이 왜 중요하뇨 되물으니 아이가 말하되 이는 내가 사는 곳은 모든 것이 매우 작기 때문이라 하더라 이에 내가 대답하되 네가 사는 곳에 있는 풀로 충분하리라 이는 내가 네게 준 양이 매우 작음이라 하였더라

 

그러자 아이가 그림 위로 얼굴을 가까이 하며 이르되 양이 그렇게 작지 않다 보라 오호라 양이 벌써 자노라 하는지라 이렇게 하여 나는 어린 대군을 알게 되었노라

(2장 끝)

'글쓰기 > 어린 대군 (The Little Daegu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린 대군 - 바치는 글, 1장  (0) 2022.11.12

어린 왕자가 고대 이집트어, 고대 그리스어, 옛 영어, 옛 프랑스어, 옛 독일어로 번역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고대 한국어까지는 아니더라도 근세 한국어로 어린 왕자를 번역해보고 싶어 작업중입니다.

 

- 어린 대군 (The Little Daegun)

 

-- 바치는 글

레옹 베르트여

내가 이 책을 어른에게 바치게 된 것을 아이들에게 사과하노라 내게 이유가 있으니 첫째는 이 사람이 세상에서 나와 가장 가까운 벗임이요 둘째는 이 어른은 모든 것을 이해할 수 있고 아이들 책까지도 알아들을 수 있음이며 셋째는 이 사람이 갈리아 지방에 살면서 춥고 배고프기 때문이라 그가 격려를 받아야 하리라 이 모든 이유로도 부족하거든 나는 이 책을 커서 이 어른이 된 아이에게 바치겠노라 (모든 어른은 한때 아이였거늘 그것을 기억하는 자는 많지 않으니라) 고로 내가 헌사를 수정하노라

소자(小子)였던 레옹 베르트여

 

-- 1장

 

내가 여섯 살이었을 때 자연의 참 이야기라는 오래된 숲에 관한 책에서 웅대한 그림을 보았노라 이는 보아라 하는 구렁이가 짐승을 삼키는 그림이었으니 내가 모사한 바가 다음과 같더라

 

그 책이 이르기를 보아 구렁이는 짐승을 통째로 삼키고 씹지 않으며 후에 움직일 수 없어 반 년간 잠을 자며 소화를 한다 하는지라

 

내가 속으로 밀림 탐험에 대해 깊이 생각한 뒤 색이 있는 연필로 나의 첫 그림을 그렸노라 나의 그림 일(一)호라 이름하였으니 이는 다음과 같으니라

 

내가 내 작품을 어른들에게 보여주고 그림이 무섭지 않느냐고 묻자 어른들이 가로되 무엇이 무섭느뇨 모자를 보고 무서워 할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하는지라 그러나 내 그림은 모자가 아니요 코끼리를 소화하고 있는 보아 구렁이였더라

 

어른들이 이해를 하지 못한 고로 내가 두 번째 그림을 그렸나니 보아 구렁이 뱃속까지 그린 그림이라 이로 말미암아 어른들이 밝히 보게 되었느니라 어른들은 언제나 설명을 필요로 하느니라 나의 그림 이(二)호는 다음과 같으니라

 

이에 어른들이 대답하여 가로되 얘야 너는 보아 구렁이 그림을 겉이든 속이든 그리는 것을 버려두고 지리, 역사, 수, 고문(古文)에 충실하라 하니라 이것이 내가 여섯 살에 훌륭한 화가가 되었을 수도 있는 길을 포기하게 된 이유이매 나는 나의 그림 일(一)호와 이(二)호의 실패에 적잖이 실망하였느니라 어른들은 스스로 그 무엇도 이해하지 않으며 아이들이 항상 평생토록 어른들에게 설명을 해야 한다는 사실은 아이들을 피곤하게 하느니라

 

그리하여 나는 다른 일을 택하여 비행기 조종사가 되었나니 이후 전 세계에 다니지 아니한 곳이 없는지라 지리 공부가 실로 유용함을 이 때 알았나니 내가 한 눈에 청나라와 아리상나(亞利桑那)를 구분할 수 있음이라 한밤중에 길을 잃는 자가 있거든 이러한 지식이 참으로 유용할 것이라

 

인생에서 나는 매우 많은 사람들을 매우 많이 만났으매 그들은 중요한 일에 신경을 쓰는 자들이었더라 내가 어른들 중에서도 오래 산 사람으로서 어른들을 내 코앞에서 관찰해 온 바 어른들에 대한 내 생각은 변한 바가 없노라

 

총기가 있는 어른을 만날 때면 나는 항상 지니고 다니던 나의 그림 일(—)호를 보여주며 그를 시험해 보았노라 내가 원하였던 것은 그 사람이 참 진리를 아는 사람인지를 알아보는 것이었으나 지금까지 그 누구도, 남자도 여자도, 모두 그것은 모자라 대답하지 아니한 자가 없었더라

 

그런고로 나는 그들에게 보아 구렁이나 혹은 오래된 숲이나 혹은 별에 대해 말하는 것을 그만두고 내가 그들의 수준에 맞추어 다리, 격구(擊球), 정치, 갓에 대한 이야기를 하였으매 그들이 나를 보며 명민한 사람을 만나게 된 것을 기뻐하였노라

 

(1장 끝)

'글쓰기 > 어린 대군 (The Little Daegu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린 대군 - 2장  (0) 2022.11.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