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객꾼들 경매 붙이기


여행을 하다 보면 가장 짜증나는 존재가 호객꾼들이다. 공항이나 버스 터미널을 나서기가 무섭게 수많은 호객꾼들이 주위를 둘러싸고 일부는 시끄럽게, 일부는 조곤조곤 말을 건다. 그런 호객꾼이 세네 명 이상이 되는 순간 정신이 없어지고 짜증이 솟구치기 마련이다. 하지만 중국 운남성 여행을 통해 그런 호객꾼을 여행의 재미로 바꿀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곤명 근처의 유명한 관광지 석림을 구경하고서 시외버스를 타고 곤명으로 돌아갔을 때였다. 계획이 바뀌어서 처음 가 보는 터미널에 내리게 되었는데 그곳에서 다시 시내 중심부로 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였다. 무작정 버스 터미널 밖 큰길가로 나가보니 택시와 사설 운수 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었고 호객꾼들이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너무 시끄럽고 정신이 없어서 일단 터미널 안으로 다시 들어왔지만 결국 택시를 타야 한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었다. 어느 정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택시들이 줄지어 있는 곳으로 걸어갔다. 순식간에 호객꾼들이 내 주위를 감싸고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한 호객꾼이 "빠싀(80원)!" 를 외쳤다. 시내까지 거리가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택시비로 중국에서 80원(한국 돈 약 18000원)은 말도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짜증이 나서 뒤돌아서는데 그 옆의 호객꾼이 "70원!" 하고 외쳤다.


그 순간 머릿속에서 무언가 번뜩이는 게 있어서 첫 호객꾼을 쳐다보며 이렇게 말했다.


"니 슈어 빠싀 콰이. 타 슈어 치싀 콰이. 니 뚜오 샤오 치엔? (너는 80원 불렀어. 이 사람은 70원 불렀어. 너 얼마 해 줄래?)"


그러자 나를 둘러싸고 있던 호객꾼들이 일순간 당황하는 것이 느껴졌다. 잠깐의 정적을 깨고 갑자기 제 3의 호객꾼이 크게 소리쳤다.


"60원!"


이제 누가 봐도 내가 이긴 싸움이었다. 편의상 순서대로 호객꾼 A, B, C라고 하자. 나는 호객꾼 B에게 다시 말했다. "이 사람은 60원에 해 준다는데?" 그러자 호객꾼 B가 40원을 불렀다. ‘아싸!’ 하는 순간 호객꾼 A가 엄청난 영업 비밀을 실토했다. "야, 너네 일행 두 명이잖아? 그런데 저 사람 지금 한 명에 40원이라고 하는거야!" 그 말을 듣고 호객꾼 B를 쳐다보자 그 사람이 죄 지은 표정으로 얼어 있었다. 자, 경매 다시 시작이다.


"량거런 이치 뚜오 샤오 치엔? (두명 합쳐서 얼마?)"


80, 70, 60, 50을 거쳐 결국 40원까지 내려갔다. 50원쯤부터 호객꾼들이 하나 둘씩 자리를 뜨기 시작했고 40원에는 한 명만 남아 있었다. 30원까지 깎아 보려다가 귀찮아서 40원으로 합의를 봤다. 두 명 합친 가격이 40원이라는 것을 두세 번씩 확인했다. 80원, 만약 그것이 1인 가격이었다면 두 명에 160원이었던 처음 가격에서 최종 40원으로 택시비를 깎은 순간이었다.


지금까지 나는 경제학에서 말하는 ‘정보의 불평등’ 때문에 여행지에서는 여행자가 항상 바가지를 쓰게 된다고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이번 여행을 통해서 꼭 그렇지만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경제학에는 정보의 불평등보다 더 우선되는 수요와 공급의 법칙이 있었다. 호객꾼 때문에 짜증으로 날릴 뻔한 하루가 재미있는 이야깃거리가 된 순간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쿤밍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