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거창하게 썼는데 사실은 나도 잘 모르면서 비전공자이니까 틀려도 창피하지 않다는 뻔뻔한 마음으로 쓴 글이다.


최근 한국 기독교계에서 "꽃들도" 라는 CCM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노래의 원곡은 "花も(하나모)" 라는 일본 찬양인데 정확한 연도는 모르겠지만 예전부터 구전되어 온 찬양이라고 한다. 멜로디만 들어보면 일본 드라마나 애니메이션의 배경 음악으로도 잘 어울릴 듯한 전형적인 일본 곡이다. 그런데 이 노래에는 매우 일본적이지 않은 부분이 있다. 바로 다음 가사이다.


꽃들도 구름도 바람도 넓은 바다도

(花も雲も風も大海も)

찬양하라 찬양하라 예수를

(奏でよ奏でよイエスを)


꽃, 구름, 바람, 넓은 바다 순으로 크기가 커지고 있다. 꽃보다는 구름이 크고 구름보다는 바람이 더 활동 범위가 넓다. 바람과 바다는 비교하기가 애매한데 그래서인지 굳이 "넓은" 바다라고 해서 바다가 더 크다는 것을 확실히 해 주었다. 이게 왜 특이하냐 하면 일본 문화는 이어령 씨의 명저 "축소지향의 일본인" 에서 볼 수 있듯 큰 것을 작게 만드는(응축하는) 문화이기 때문이다. 해당 책 초반부에 언급된 이시카와 다쿠보쿠(石川啄木)의 하이쿠를 보자.


동해의 작은 섬의 갯벌의 흰 모래밭에

(東海の小島の磯の白砂に)

내 눈물에 젖어 게와 노닐다

(われ泣きぬれて蟹とたはむる)


동해에서 작은 섬, 갯벌, 흰 모래밭, 게와 눈물 순으로 크기가 작아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이어령 씨는 이를 두고 "동해 바닷물은 결국 눈물 한 방울로 축소" 되었다고 표현하고 있다.


이를 염두에 두고 "꽃들도"의 가사를 보면 분명 이상하다. 전형적인 일본 노래라면 추측컨대 아마도 가사가 다음과 같이 되었어야 할 것이다. 불러보면 확실히 일본 정서가 더 잘 느껴진다.


바다도 바람도 구름도 작은 꽃들도

(海も風も雲も小花も)


그러면 왜 "꽃들도" 에서는 점점 커지는 방향으로 단어들이 배치되었을까? 노래나 시에는 그것을 쓴 사람의 사고방식 밑바탕에 깔린 사상이 당사자도 모르는 사이에 배어들어 있게 마련이다. (그래서 언어영역에 "작가가 이 시를 쓸 당시의 감정으로 옳은 것은?" 하는 문제가 나오면 시인 자신은 그 문제를 못 맞추는 것이다.) 이 노래는 찬양이니 기독교 사상에서 그 원인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겠다.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고린도전서 10:26)


기독교는 채우는 종교이다. 그래서 성령 충만이라는 말은 있어도 성령 비움이라는 말은 없다. 묵상은 하나님의 말씀을 내 안에 채우는 작업이고 명상은 내 속을 비우는 작업이다. 그래서 기독교에는 묵상은 있어도 명상은 없다. 채우려면 꽃이 구름과 바람과 큰 바다가 되어야지 바다가 작은 꽃이 되어서는 안 된다. 그래서 "꽃들도"의 가사 순서가 저렇게 일본적이지 않은 순서가 되었을 것이라 추측해본다. 그러면 왜 마지막이 넓은 땅이 아니라 하필이면 넓은 바다여야 했을까. 다음 구절이 해답이 되어줄 수 있을 것 같다.


이는 물이 바다를 덮음 같이 여호와의 영광을 인정하는 것이 세상에 가득함이니라 (하박국 2:14)


'글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일 죽을 것처럼 오늘을 산다는 것  (0) 2019.02.21
이비인후과와 귀코목구멍과  (0) 2019.01.30
사상으로서의 기독교, 신앙으로서의 기독교  (0) 2019.01.02
예방접종  (0) 2018.11.23
천하장사 고양이  (0) 2018.10.30
  1. 익명 2019.02.27 18:35

    비밀댓글입니다

  2. 지나가다가... 2019.06.19 09:31

    설명을 들어보니 그럴 수도 있겠다 여겨집니다.
    덧붙여 몇자 적어보자면 사상이 배여서 어쩔 수 없이 점점 적게 혹은 크게 나올 수 있지만 감동으로 적었다면 그냥 흐름이 자연스럽게 나온것이겠지요. 꽃들도 찬양하고 구름도 찬양하고 바람도 찬양하고 넓은 바다도 오직 창조주를 찬양하듯.... 우리는 예수그리스도를 찬양하는 일본이 되길 바란다는 마음이 담겨 있는 곡이라 여겨지네요.

  3. ^^ 추가정보 2022.06.17 14:28

    이 찬양은 2003년 일본 삿포로 메빅mebig(아이린채플교회) 담임목사님인 우치코시 츠요시 목사님이 지은 어린이성경학교 찬양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3년 j워쉽 에서 번역해서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구전되던 찬양이라는 말은 잘못된 정보라고 합니다. 검색하시면 상세한 정보가 나오는데 관련링크를 함께 올려드립니다. ^^
    https://m.blog.naver.com/virginsoul/220924126136

    https://www.goodnews1.com/news/articleView.html?idxno=92618

+ Recent posts